온라인문의

온라인문의

우리 사랑의 지옥

  • 글쓴이 통통걸 날짜 2018.04.17 12:04 조회 4

나가지도 더는 들어가지도 못하는 사랑

이 지독한 마음의 잉잉거림,

난 지금 그대 황홀의

캄캄한 감옥에 갇혀 운다